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인 딸 납치범에게 형량 무거운 '인질강요' 혐의 적용

'납치 과정서 물리력 행사"…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도 추가
지인 딸 납치에 이용된 차량
지인 딸 납치에 이용된 차량[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경찰이 지인의 딸을 납치해 19시간 동안 렌터카에 태워 다니다 붙잡힌 40대 남성에게 인질강요 혐의를 적용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 대덕경찰서 관계자는 13일 "법리 검토 후 약취유인 혐의가 아닌 인질강요 혐의를 적용해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A(49) 씨에 대해 약취유인 혐의를 적용했으나, 그가 힘을 쓰면서 피해자 B(20) 씨를 위협해 강제로 차에 태운 것으로 보고 인질강요 혐의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인질강요죄는 3년 이상 유기징역에 처할 수 있어 약취유인죄보다 처벌 수위가 높다.

찌그러진 경찰차
찌그러진 경찰차납치범이 도주 과정에 들이받은 경찰차 모습. [독자 송영훈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 씨가 도주 과정에서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을 다치게 한 것에 대해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도 추가할 방침이다.

A 씨가 피해자의 아르바이트 장소를 알고 있었고, 도주 중에 차량 번호판을 바꿔 단 점 등으로 미뤄 사전에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부모와 A씨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는 증언이 있어 그 부분에 무게를 두고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께 대전 대덕구에서 지인의 딸 B 씨를 렌터카에 태워 충북 청주로 달아났다.

납치 직후 B 씨는 휴대전화로 부모에게 납치 사실을 알렸고 부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대전경찰은 충남과 충북 등 인접 지역에 공조수사를 요청, 헬기와 순찰차를 동원한 추격전을 벌인 끝에 A 씨를 붙잡았다.

검거 직전 A 씨가 순찰차를 들이받아 차 안에 있던 경찰관이 가슴 부위 타박상을 입기도 했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