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추행·직장 괴롭힘 시끌…무늬만 특급인 부산 호텔·리조트(종합)

호텔 노조 "2년간 성추행 3건…인적 쇄신 안 하면 집회"
리조트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은 '사외 조사위원회' 꾸려져
남성 미투ㆍ#MeToo(PG)
남성 미투ㆍ#MeToo(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특급 호텔과 고급 리조트에서 성추행과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3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A호텔 전 간부 B(56)씨가 실습 중인 동성의 고교 인턴사원을 성추행했다는 노조 주장이 나와 내사에 착수했다.

노조는 B씨가 지난해 8월부터 넉 달 간 직위를 이용해 실습생으로 C씨의 신체 주요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지난달 12일에도 직원으로 근무하던 다른 남성을 추행한 의혹도 받고 있다.

사태가 불거지자 이 간부는 지난달 일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피해자 중 한 명이 정신적 충격이 커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지난해 이 호텔에서 남성 직원이 여직원 성추행 논란을 빚어 사직하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여성 간부가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사직 처리되는 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인사 실패 책임을 물어 총지배인을 해고해야 한다고 대자보나 사내 게시판을 통해 주장하고 나섰다.

인적 쇄신이 없을 경우 집회도 열겠다고 예고했다.

호텔 측은 피해 사실 접수 후 해당 간부의 사직서를 받는 등 즉각적인 조치를 했다면서 근무시간 이후 일어난 일로 회사 이미지도 실추됐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부산 한 최고급 리조트에서는 한 여직원이 일부 간부 주도로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회사와 노동청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일이 있었다.

진정서에는 지난달 1일부터 남성 상사 주도로 집단 따돌림이 있었고, 기존 업무에서 배제되는 일도 있었다는 주장이 담겨 있다.

해당 간부가 회식에서 "끝까지 괴롭힐 거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같은 부서 직원의 녹음 파일이 증거자료로 함께 제출됐다.

해당 간부는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리조트에는 여성 인권 변호사를 조사위원장으로 한 사외 조사위원회가 구성돼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