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몸 안에서 자연 분해되는 스텐트 동물실험 성공

한국기계연구원, 바이오 3D 프린팅으로 고분자에 헤파린 코팅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한 스텐트 제작 모습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한 스텐트 제작 모습[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에서 자연 분해되는 스텐트를 개발했다. 기존 금속을 대체할 수 있는 이 소재는 세계 최초로 동물 실험(전임상시험)도 통과했다.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은 13일 박수아 나노융합기계연구본부 나노자연모사연구실 박사 연구팀이 바이오 3차원(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스텐트는 협심증 등의 질병을 막기 위해 시술하는 그물망 구조의 지지체다. 확장한 혈관 벽을 받치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금속 소재가 주로 쓰이는데, 체내 부식과 파손 우려가 크다. 혈액이 뭉쳐 협착되거나 염증을 유발하는 부작용도 학계에 보고된다.

기계연 연구팀은 고분자(폴리락틱산)를 바이오 3D 프린팅 재료로 삼아 스텐트 구조를 만들었다.

바이오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하면 필요한 구조를 단시간 내 환자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스텐트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스텐트[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혈액 응고를 막기 위해 생체 적합 소재인 헤파린을 코팅했다. 헤파린은 수술 후 혈액 응고 방지와 혈전 방지 등에 널리 쓰인다.

새로 만든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는 표면에 원하는 약물을 처리해 혈관 세포 부착을 조절하거나 다양한 약물을 전달할 수 있다

연구팀은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연구팀과 협력해 전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박수아 기계연 책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헤파린이 코팅된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 효능을 동물실험 단계에서 확인한 것"이라며 "후속 연구를 통해 스텐트 물성을 높이는 한편 다양한 기능성을 갖춰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 상용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차세대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 제작과정을 설명하는 박수아 연구원
차세대 생분해성 폴리머 스텐트 제작과정을 설명하는 박수아 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 성과는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 7월호에 실렸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