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J 마지막 일기 담은 '옥중서신' 개정판 출간

DJ 마지막 일기 담은 '옥중서신' 개정판 출간 - 1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가 주고받은 편지를 엮은 책 '옥중서신' 개정판이 출간됐다.

출판사 시대의창은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마지막 일기 등 미공개 자료를 추가로 수록한 '옥중서신'을 새로 펴냈다고 13일 밝혔다.

개정판은 2권으로 구성됐다. '옥중서신1'은 김 전 대통령이 이 여사에게 보낸 편지 중심이다. 진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1977년 쓴 편지 8편, 서울대병원에 수감 중이던 1978년 못으로 눌러쓴 메모 3편, 청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1980~1982년 쓴 편지 29편 등을 실었다.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2009년 쓴 일기도 공개한다. 그해 1월 1일부터 6월 2일까지의 기록으로,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하기 전까지 동교동 자택에서 쓴 글이다.

일상과 소회를 적은 짧은 일기에서 김 전 대통령은 지난 인생을 돌아보고 나라와 국민을 걱정했다.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신념과 열망도 드러난다. 용산참사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소식 등을 접하고는 참담한 심정을 전한다.

85회 생일인 2009년 1월 6일 일기에서 김 전 대통령은 "돌아보면 파란만장한 일생이었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치고 투쟁한 일생이었고, 경제를 살리고 남북 화해의 길을 여는 혼신의 노력을 기울인 일생이었다"며 "내가 살아온 길에 미흡한 점은 있으나 후회는 없다"고 적었다.

'옥중서신2'는 이희호 여사가 김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모음이다. 김 전 대통령이 망명 생활을 하던 시기와 수감 중일 때 보낸 편지들을 수록했다.

김 전 대통령 인생의 배우자일 뿐만 아니라 민주화와 인권 운동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

시대의창은 2009년 출간한 시사만화가 백무현의 만화 인물 평전 '만화 김대중'도 새롭게 출간했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8/13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