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전동스쿠터 사망사고 잇따라…피해자들 규제강화 촉구

심야 고속도로에 전동스쿠터 타고 달리다가 오토바이에 치여 숨지기도
프랑스 파리 시내를 달리는 전동스쿠터 [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내를 달리는 전동스쿠터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전동스쿠터(킥보드)에 치여 다치고 목숨을 잃는 사례가 잇따르자 시민들이 보다 강력한 안전 대책을 당국에 요구하고 나섰다.

뱅미뉘트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전동스쿠터사고 피해자들 모임(APACAUVI)은 12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본 교통부 장관을 면담하고 전동스쿠터 사고 방지 대책과 규제 강화를 요구했다.

이들은 파리시를 상대로는 전동스쿠터 사고 예방 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직무 유기 등으로 책임자를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프랑스에서는 전동스쿠터 사고로 넉 달 사이에 세 명이 목숨을 잃는 등 인명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30세의 한 남성이 전동스쿠터를 타고 심야 시간에 파리 외곽의 고속도로에 진입했다가 오토바이에 치여 숨졌다. 프랑스에서는 한국과 달리 고속도로에 오토바이의 진입이 허용되지만 전동스쿠터는 운행할 수 없다.

전동스쿠터 탑승자는 헬멧도 착용하지 않은 채 심야에 고속도로의 추월차로를 달리다가 뒤에서 오던 오토바이에 치여 목숨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6월에는 탱크로리가 전동스쿠터를 들이받아 1명이 숨졌고, 그에 앞서 4월에는 한 노인이 횡단보도 앞에서 정지하지 않고 돌진하던 전동스쿠터에 들이받혀 목숨을 잃었다.

전동스쿠터로 인한 사망·부상 사고가 잇따르자 파리시는 부랴부랴 안전대책을 내놨다.

지난 4월부터 파리에서는 차로가 아닌 인도에서 전동스쿠터를 타다 적발되면 135유로(18만원 상당)의 과징금이 부과되며, 이달부터는 인도에 전동스쿠터를 세워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기만 해도 35유로(5만원 상당)의 과징금을 내야 한다. 이런 전동스쿠터 규제 대책은 조만간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그러나 전동스쿠터 사고 피해자들의 모임은 파리시의 보행자 보호대책이 미흡하다면서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전동스쿠터 이용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수도 파리에서만 라임, 버드 등 전동스쿠터 공유회사가 보유한 킥보드가 작년 말 기준 1만5천대가량이 운행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4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8/12 2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