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숲∼응봉역 공중 보행교로 잇는다…2024년 말 준공

송고시간2019-08-13 06:00

길이 350m 보행·자전거 겸용…서울시, 기본계획 용역 공고

서울숲∼응봉역 공중 보행교 위치
서울숲∼응봉역 공중 보행교 위치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간선도로와 중랑천으로 단절된 서울숲과 지하철 경의선 응봉역 사이에 공중 보행교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서울숲 보행교 기본계획 수립 및 공모 관리 용역을 13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24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서울숲 레미콘 공장 부지와 맞은편 응봉역을 연결하는 길이 350m, 폭 10m의 보행 및 자전거 겸용 도로를 건립할 계획이다.

보행교 건립은 서울시가 작년 3월 발표한 '서울숲 일대 기본구상'의 핵심 사업이다. 서울시는 서울숲을 세계적인 생태문화공원으로 재생한다는 목표 아래 보행교 건립·과학문화미래관(가칭) 조성, 레미콘 공장 이전·철거 등을 골자로 한 기본구상을 수립했다.

서울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보행교 디자인 특화방안 등을 수립하고, 설계 공모를 추진한다. 제안서 평가를 거쳐 낙찰자를 선정, 9월 용역에 착수해 2021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고, 2024년 12월 준공한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이성창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공중 보행교를 통해 응봉산과 서울숲에서 남산으로 이어지는 중요 녹지 축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숲∼응봉역 공중 보행교
서울숲∼응봉역 공중 보행교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