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남자테니스 세계 랭킹 92위…개인 최고 순위

송고시간2019-08-12 13:11

권순우, 마스터스 1000시리즈 로저스컵 테니스 본선행
권순우, 마스터스 1000시리즈 로저스컵 테니스 본선행

(몬트리올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권순우(112위·CJ후원)가 4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 단식 예선 2회전 존 밀먼(67위·호주)과의 경기에서 득점한 뒤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권순우는 이날 2-1(6-7<6-8> 6-3 6-4) 역전승을 거두고 본선에 진출했다. 로저스컵은 1년에 9차례 열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 가운데 하나로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아래 등급에 해당한다. je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22·CJ후원)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92위에 올랐다.

권순우는 12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97위보다 5계단 올랐다.

지난주 처음으로 세계 랭킹 100위 벽을 깬 권순우는 역대 개인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권순우는 19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US오픈 예선에 출전할 예정이다.

허리 부상에서 돌아온 정현(23·한국체대)은 141위에서 6계단 오른 135위에 자리했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로저 페더러(스위스),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으로 이어지는 1위부터 4위까지 변화가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한 계단 상승한 5위에 올랐다.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랭킹에서는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7주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애슐리 바티(호주)가 2위로 내려가며 오사카와 자리를 맞바꿨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끝난 로저스컵에서 우승한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는 27위에서 14위로 껑충 뛰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한나래(27·인천시청)가 161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