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의 억대 금품수수 추가 포착…수뢰액 3억 넘을 듯

송고시간2019-08-11 21:48

'성접대 뇌물' 김학의 재판 (PG)
'성접대 뇌물' 김학의 재판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1억7천만원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저축은행 고위 관계자에게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정황이 추가로 포착됐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2000년대 초반부터 인척 명의 계좌로 모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에게서 1억원 넘는 금품을 받은 흔적을 확인하고 추가기소 여부를 검토 중이다.

수사단은 금품을 수수한 시기 김 전 차관이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와 검사장으로 일한 검찰 고위간부였던 점을 고려해 김씨가 향후 수사에 대비해 건넨 뇌물로 판단하고 있다.

김씨는 고양종합터미널 건설사업과 관련해 시행사에 약 6천900억원을 불법대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2012년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수사단은 지난 5월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이 계속 소환조사를 거부함에 따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2003년 8월부터 2011년 5월까지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또다른 사업가 최모씨에게서 뇌물 1억7천여만원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올해 6월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최씨로부터 1천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추가해 지난달 말 공소사실을 변경했다. 김씨에게 받은 1억원대 뇌물이 더해질 경우 전체 수뢰액은 3억원을 넘을 전망이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