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홍콩시위에 "외부세력 간섭 노골화…中정부 전적 지지"

송고시간2019-08-11 21:32

외무성 대변인, 기자 질의응답 통해 지지 표명…美 직접 언급은 자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은 11일 최근 홍콩에서 격화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중국 정부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질의응답에서 "우리는 나라의 주권과 안전, 통일을 고수하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중국당과 정부가 취하는 입장과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최근 중국의 내정인 홍콩 문제에 간섭하여 홍콩 사회의 안전과 질서를 침해하고 시민들의 생명 재산을 파괴하려는 외부세력들의 시도가 노골화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에 대하여 우려를 표시하며 반대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서 중국의 주권과 안전, '한 나라, 두 제도'를 파괴하려는 임의의 나라나 실체, 개인의 행위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홍콩에서 송환법 철폐 촉구 시위를 둘러싸고 중국과 미국 등 서방국가 간 갈등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북한이 북중관계를 고려해 중국 정부 지지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북한은 곧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는 북미실무협상을 의식한 듯 미국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홍콩서 '게릴라 시위대'·경찰 곳곳 충돌…최루탄·화염병 난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북한은 지난달 26일에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서도 간접적으로 홍콩 사태와 관련한 중국 지지를 표명했는데, 당시엔 "중국을 분열·와해시키려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홍콩분립 세력이 공모 결탁한 음모의 산물"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송환법 반대 시위가 10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홍콩 시위주도자를 만난 미국 영사의 신원이 친(親)중국 성향 홍콩 매체에 공개된 데 이어 영국 외무장관이 홍콩 특구 행정장관과 통화하면서 중국과 서방국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홍콩국제공항 '송환법 반대' 시위에 등장한 성조기
홍콩국제공항 '송환법 반대' 시위에 등장한 성조기

(홍콩 EPA=연합뉴스) 9일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시위대가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들고 줄지어 걸어가고 있다. leekm@yna.co.kr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