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프 8회 극적인 역전 3점포…삼성, 4연패서 탈출

송고시간2019-08-11 20:47

삼성 러프의 홈런 스윙
삼성 러프의 홈런 스윙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5연패 직전에서 터진 주포 다린 러프의 극적인 역전 3점포를 앞세워 기사회생했다.

삼성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벌인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5-4로 이겼다.

두 번이나 득점 찬스에서 삼진으로 침묵한 러프가 귀중한 순간 치명타를 KIA에 안겼다.

3회 2사 1, 2루와 6회 1사 만루에서 삼진으로 고개를 숙인 러프는 2-4로 밀린 8회 2사 1, 2루에서 등판한 KIA 마무리 문경찬의 복판에 몰린 빠른 볼을 그대로 퍼 올려 좌측 스탠드에 떨어지는 비거리 115m짜리 역전 석 점 홈런을 터뜨렸다.

불펜의 철벽 계투로 4연승을 달리던 KIA는 믿었던 문경찬이 무너진 바람에 5연승을 코앞에 두고 주저앉았다.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한 장필준이 승리를, 9회 등판해 세 타자를 가볍게 요리한 우규민이 세이브를 각각 챙겼다.

KIA 7번 타자 이창진은 5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쓸어 담았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7위 KIA와 8위 삼성의 승차는 2경기로 줄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