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당이 '잔반' 재기 무대 되면 국민신뢰 못얻어"

송고시간2019-08-11 21:01

한국당 내 '친박' 겨냥 언급…"나를 비박이라고 부르지 말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1일 "당이 책임지는 신보수주의가 아닌 잔반(殘班·몰락한 양반)들의 재기 무대가 되면 그 당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잔반들이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하면 국민들이 그걸 용납하리라고 보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의 '잔반' 언급은 최근 한국당 내 요직을 독식한 친박근혜(친박)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결과가 잘못되면 자기 잘못이 아니더라도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정치 책임"이라며 "한국의 보수 정당은 탄핵정국과 좌파 광풍 시대를 초래한 그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느냐. 감옥에 가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외에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책임 안 지고 남아있는 사람들을 잔반이라는 것"이라며 "나라 말아먹은 책임을 지워야 할 사람에게는 책임을 지워야 좌파들의 나라 말아먹는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정권도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은 국민들이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한국)당을 새롭게 혁신하라. 그래야 총선도 대선도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올린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도 "나를 비박(비박근혜)이라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며 "나는 언제나 내 자신이 내 정치의 축이었지 특정인을 축으로 하는 정치를 해본 일이 없다.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이라고 말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