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NO 재팬' 현수막 무더기 훼손…경찰 수사

송고시간2019-08-11 18:12

훼손된 현수막
훼손된 현수막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일본 불매운동과 관련한 현수막이 무더기로 훼손된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11일 시내에 걸린 현수막을 자르는 등 재물을 손괴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회복무요원이라고 주장한 용의자는 현수막 훼손 사진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도시철도 1호선 동래역 근처 보행로 난간에 설치된 일본 불매운동 현수막을 자르는 등 동래구와 연제구 일대에서 5개 현수막을 훼손했다.

일본 불매 운동 현수막은 물론 광복절과 관련해 정치인이 붙인 현수막도 포함됐다.

용의자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암시하는 낙서를 남기기도 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