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융커의 경고…"노딜 브렉시트, 영국에 가장 큰 타격 될 것"

송고시간2019-08-11 17:30

PG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는 유럽 다른 어떤 국가보다 영국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융커 위원장은 전날 공개된 오스트리아 매체 인터뷰에서 "만약 '하드 브렉시트'가 되면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영국이 큰 패자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것으로, 보리스 존슨 총리 체제 출범 이후 영국은 무슨 일이 있어도 10월 31일 EU를 탈퇴할 것이며, '노딜 브렉시트'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하드 브렉시트'는 영국이 EU에서 완전히 이탈하는 것으로, EU 단일시장에는 잔류하는 소프트 브렉시트와 대비되는 개념이다.

융커 위원장은 이번 인터뷰에서 EU는 '노딜 브렉시트'에 잘 준비가 돼 있다면서 영국도 마찬가지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또 존슨 총리 취임 이후 이어지는 영국의 브렉시트 합의문 재협상 요구와 관련, 재협상은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EU는 양측의 미래 관계에 관해 규정한 정치적 선언은 재논의할 수 있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영국의 재협상 요구에 EU가 조금도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양측의 '기싸움'은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EU 안팎에서 커지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