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선우, 일본여자프로골프 첫 승…메이지컵 연장 우승

송고시간2019-08-11 15:25

배선우의 티샷
배선우의 티샷

[KL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선우(25)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진출 후 첫 우승을 거뒀다.

배선우는 11일 일본 홋카이도의 삿포로 국제컨트리클럽(파72·6천531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홋카이도 메이지컵(총상금 9천만엔·우승상금 1천620만엔) 마지막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했다.

테레사 루(대만)와 공동 1위로 정규 라운드를 마친 배선우는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확정했다. 테레사 루는 버디 퍼트에 실패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거둔 배선우는 지난해 11월 JL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과, 올해 JLPGA 투어에서 신인으로 데뷔했다.

배선우는 17번째로 출전한 JLPGA 투어 대회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앞서 배선우는 16차례 JLPGA 투어 대회에서 공동 2위 포함 준우승 3번, 공동 3위 2번 등을 기록했다.

안선주(32)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3위에 올랐다.

지난주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인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시부노 히나코(일본)는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로 13위에 그쳤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