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수출규제지원대책단 내일 첫 회의…맞춤 지원책 모색

송고시간2019-08-11 14:50

한일 무역충돌 (PG)
한일 무역충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나섰다.

부산시 수출규제지원대책단은 12일 시청에서 킥오프 회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책단에는 부산시와 유관기관, 경제단체, 금융기관, 기업 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대책단은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피해기업조사반, 긴급자금지원반, 산업육성지원반, 관광산업지원반 등으로 구성됐다.

피해기업조사반은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재고 관리, 대체 물량 확보방안 등을 마련한다.

긴급자금지원반은 피해 기업에 100억원 규모의 긴급 특례보증, 긴급 경영자금 지원 등 피해 경감 대책을 수립한다.

산업육성지원반은 수입대체선 확보를 위해 시제품 구매비, 보세창고 비용, 해외 거래처 초청비용 등을 지원하고 핵심 부품 및 소재산업 국산화율 제고를 위한 연구개발을 돕는다.

관광산업지원반은 일본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외 권역별 프로모션과 내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킥오프 회에서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세부 품목별 기업 리스트를 공유하고 맞춤형 지원방안을 논의한다.

시는 이달 중 편성하는 추경에 피해기업 실태조사와 수입 다변화 등을 위해 3억1천만원을, 파워반도체 육성 등 소재부품 산업 국산화 연구개발에 54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정부의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과 연계해 탄성소재 고도화 사업과 섬유·금속부품 등 첨단소재 국산화 과제도 발굴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