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산사태 사망자 41명으로 늘어…주택 27채 파묻혀

송고시간2019-08-11 11:46

폭우로 산비탈 무너지며 마을 덮쳐…구조·수색 작업 계속

산사태가 마을 가옥들을 휩쓸고 간 모습
산사태가 마을 가옥들을 휩쓸고 간 모습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폭우로 인한 미얀마 산사태 사망자 수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11일 신화 통신에 따르면 동부 몬주(州)의 한 마을에서 발생한 산사태 사망자 수는 사체 8구가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전날 밤 현재 41명으로 집계됐다고 미얀마 소방당국이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번 산사태는 지난 9일 오전 수도 네피도에서 남쪽으로 430㎞ 떨어진 몬주 파웅 읍의 한 마을에서 폭우로 마랏 산의 산비탈이 붕괴하면서 발생했다.

산사태에 파묻힌 트럭
산사태에 파묻힌 트럭

[AFP=연합뉴스]

주택 27채와 차량 5대가 쏟아져 내린 진흙더미와 바위 등에 묻히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매몰된 차량 중 한 대에서는 승객들이 구사일생으로 구조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엄청난 양의 진흙더미가 도로와 길을 막으면서 피해 마을과 인접한 마을 주민들도 고립돼 구조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현재도 수색 및 구조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유엔에 따르면 이번 주 몬·카렌주(州)에 내린 폭우로 인해 주민 3만8천명가량이 집을 잃고 인근 사원 등으로 피신한 상태다.

산사태 현장에서 진행되는 구조 및 수색작업
산사태 현장에서 진행되는 구조 및 수색작업

[AFP=연합뉴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