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0대 4·19 부상자, 경찰 도움으로 26년만에 가족 상봉

송고시간2019-08-11 11:22

광주 동부경찰서
광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4·19혁명 당시의 부상 후유증으로 정신장애를 앓게 된 국가유공자가 실종 26년 만에 가족과 상봉했다.

광주동부경찰서 실종 전담수사팀은 1993년께 사라진 동생 A씨(당시 50세·현재 78세)를 찾아달라는 형(81)의 신고를 받고 확인에 나서 가족 상봉을 도왔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고등학생 당시 4·19혁명에 참여해 머리를 심하게 다쳐 정신분열 증세를 보였고, 이후 1974년 국가유공자 1급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전국의 무연고자 시설을 탐문하던 중 세종시에서 실제 생년월일과 다르게 기재된 동명이인 A씨를 찾았다.

1993년께 해당 시설에 입소한 사실과 광주가 집이라는 상담일지 내용, 신고자인 형과 유전자 정보 대조 등을 통해 A씨 신원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의 도움으로 이달 8일 가족을 다시 만났다.

경찰은 국가유공자인 A씨가 광주지방보훈청으로부터 법률 지원을 받도록 연결해줬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