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잇따른 경찰관 범죄…토론회서 호된 질책받은 인천경찰청

"경찰에 수사 맡길수 있나 의구심"…부패방지시스템 정비 의견도
경찰 출동
경찰 출동[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소속 경찰관들의 각종 범죄가 잇따라 적발된 인천지방경찰청이 부패 방지를 위해 개최한 토론회에서 호된 질책을 받았다.

인천경찰청은 지난 8일 인천시 남동구 청사 대회의실에서 대학교수와 시민단체·노래방협회 관계자 등 시민 30명을 초청해 반부패 대토론회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 참가자들은 경찰관 유착 비리의 원인을 진단하고 경찰부패 직·간접 사례를 공유하고 유착 비리 근절과 청렴도 향상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원혜욱 인하대 부총장은 "최근 유착 비리 사건을 보면서 경찰에 수사를 맡길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처럼 (경찰) 고위직이 청렴도 향상을 위해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모든 경찰관을 대상으로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교육을 할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박미진 인천대 교수는 "최근 경찰의 초기 대응이 미숙한 사건이 있었는데 이런 미숙한 대응은 공정성을 의심받고 유착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당일 토론회에서 시민과 시민단체 관계자의 질책도 이어졌다.

인천에서 사업을 하는 한 시민은 자신의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이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면서 사건 처리를 지연시킨 경험을 밝히면서 "이런 경우 유착을 의심하게 된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사건 처리를 당부했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경찰 관련 비위가 자주 발생하지만, 경찰청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비위 관련 통계를 볼 수 없다"며 "경찰이 의도적으로 비위를 은폐한다는 느낌이 든다"고 꼬집었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부패 행위자를 강력히 처벌하고 내부고발제를 활성화하는 등 부패 방지를 위한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상로 인천경찰청장은 "토론회에서 나온 비판과 우려 섞인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유착 비리는 물론 공정성을 의심하게 하는 불투명한 절차와 관행 등을 재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인천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관들이 잇따라 범죄 행위 등 각종 비위로 적발되자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 경찰관이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단속 정보를 건네고 뇌물을 챙겼다가 재판에 넘겨졌고, 교통사고를 조사하는 간부가 음주측정을 거부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근무 중 매뉴얼을 지키지 않고 부적절한 대응을 하거나 한눈파는 사이 피의자들을 놓쳤다가 뒤늦게 검거하는 사례도 인천에서 잇따랐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1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