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원욱, 주52시간제 속도조절 법안 발의…사업장 규모별 세분화

송고시간2019-08-11 10:40

이원욱 의원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주 52시간제의 '속도조절'을 꾀하기 위해 사업장을 규모별로 세분화하고 제도의 도입 시기를 늦추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1일 밝혔다.

개정안은 현행법상 내년부터 제도를 도입해야 하는 '50인 이상 300명 미만' 사업장을 '20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으로 수정하고 제도 도입 시기도 2021년으로 미뤘다.

'100인 이상 200인 미만' 사업장은 2022년, '50인 이상 100인 미만' 사업장은 2023년,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은 2024년 각각 제도를 도입토록 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대기업에 비해 근로조건이나 재무 상태가 취약한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들은 주 52시간 근로제 전면시행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며 "주 52시간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하려면 유예 제도를 통해 기업들이 수용 여건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