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유플러스 "올해 IPTV 서비스 연 매출 1조원 도전"

송고시간2019-08-11 10:00

상반기 매출 4천994억원…최근 3년간 가입자 75.4%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LG유플러스는 올해 인터넷TV(IPTV) 매출 1조원에 도전한다고 1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유플러스tv(U+tv)는 지난해 매출 8천853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4천99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U+tv 매출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78.2% 성장했다. 가입자도 2016년 2분기 241만8천명에서 올해 2분기 424만1천명으로 3년간 75.4%가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 프리미엄 콘텐츠를 강화하면서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고 해석했다.

특히 고급형 셋톱박스인 UHD 셋톱 이용 고객이 올해 상반기 전체 고객의 59.7%로 증가했다. 고급형 요금제 이용 고객이 43.5%에 달한 것도 실적에 힘을 보탰다.

올해 하반기 LG유플러스는 키즈, 시니어 등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는 전략으로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초 키즈·영유아 부모 대상 맞춤형 서비스 'U+tv 아이들나라 3.0'을 선보였다. 2017년 처음 선보인 U+tv 아이들나라를 인공지능(AI)이 진단하고 전문가가 추천하는 맞춤 교육 서비스로 개편했다.

시니어 대상 '브라보라이프'는 하반기 중 새롭게 업그레이드된다. 시니어 맞춤형 전용 UI를 선보이고 오리지널 콘텐츠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20~30대 고객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넷플릭스 콘텐츠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추가 공동마케팅을 추진하는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 오케스트라, 발레단 공연 등 더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도 지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 전무는 "2008년 말 처음 선보인 U+tv가 11년 만에 매출 1조원에 도전한다"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와 독점 콘텐츠를 더욱 강화하고 AI 등과 결합해 고객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LG유플러스가 올해 하반기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가입자와 매출 증가세에 박차를 가하고, 2019년 매출 1조원 달성에 도전한다. 사진은 이달 초, AI가 진단하고 전문가가 추천하는 맞춤교육 서비스로 새로워진 'U+tv 아이들나라 3.0'을 이용하는 모습. 2019.08.11. [LG유플러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LG유플러스가 올해 하반기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가입자와 매출 증가세에 박차를 가하고, 2019년 매출 1조원 달성에 도전한다. 사진은 이달 초, AI가 진단하고 전문가가 추천하는 맞춤교육 서비스로 새로워진 'U+tv 아이들나라 3.0'을 이용하는 모습. 2019.08.11. [LG유플러스 제공]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