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수기 맞아? 올여름 관객 작년보다 600만명 줄어

송고시간2019-08-11 08:32

'엑시트' 선전 속 한국영화 흥행 부진 탓

'엑시트'
'엑시트'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여름 극장 관객이 작년보다 600만명 가까이 급감했다.

상반기에 극장들은 '천만 영화'를 4편이나 배출하며 최고 호황을 누렸지만, 정작 성수기 농사는 흉작인 셈이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10일까지 극장을 찾은 사람은 약 1천929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여름 성수기(7월 20일∼8월 11일) 관객 2천519만명보다 약 590만명 줄어든 수치다.

연간 관객이 가장 많이 드는 8월 첫 번째 주말(2~4일)도 373만명이 드는 데 그쳐 작년 8월 첫째 주말(3~5일)의 546만명보다 173만명이나 감소했다.

영화 '봉오동전투'
영화 '봉오동전투'

[쇼박스 제공]

제작비 100억원대가 들어간 한국영화 4편이 7월 하순부터 차례로 개봉했으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든 탓이다. 지난해에는 '신과함께-인과연'이 여름에 개봉해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올해는 '엑시트'가 개봉 11일째 500만명을 돌파하며 체면치레를 했다. 일찌감치 손익분기점(350만명)은 넘겼고, 신작 공세를 뚫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해 장기 흥행도 점쳐진다.

'봉오동 전투'도 2위에 오르며 '엑시트'와 쌍끌이 흥행 중이다. 다만 일본의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고조된 가운데 개봉해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이 예상됐으나, 기대만큼 달아오르지는 않는다.

이 영화는 190억원이 투입돼 최소 450만명이 들어야 제작비를 건질 수 있다. 현재 누적 관객은 약 150만명이다.

영화 '사자'
영화 '사자'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나머지 2편은 일찌감치 경쟁 구도에서 밀렸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나랏말싸미'는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이면서 100만명을 채 넘기지 못했다. 총 147억원이 투입된 '사자' 역시 150만명을 동원해 손익분기점(350만명) 돌파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국영화 대작들의 흥행 부진은 관객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탓이 크다. "성수기인데 볼만한 영화가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 5월 23일 개봉한 '알라딘'이 여전히 박스오피스 10위권 안을 지키는 것도 그 방증이다.

상반기에 '극한직업'을 필두로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기생충'까지 천만 영화 4편이 나온 것도 '성수기 흉작' 이유로 꼽힌다.

우리나라 관객의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 횟수는 4.2회다.

이미 많은 사람이 한 해 동안 볼 영화를 상반기에 다 봤다는 의미다.

이에 올여름에는 천만 영화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영화는 2016년 '부산행', 2017년 '택시운전사', 2018년 '신과함께-인과연' 등 최근 몇년간 꾸준히 여름마다 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영화계 관계자는 "40~50대들이 상반기에 '기생충' 등을 이미 관람했다"면서 "이들을 다시 극장으로 불러들일 만한 파격적인 화제작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유니버설픽쳐스 제공]

여름 대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8월 중순에도 신작이 잇따라 개봉해 '2라운드 대전'이 펼쳐진다. 광복절 휴일을 앞둔 오는 14일에는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출격한다.

한국영화도 15일 '암전'을 시작으로 21일 '광대들: 풍문조작단', '변신' 등이 차례로 개봉한다. 진선규·서예지 주연 '암전'은 한 신인 감독이 상영 금지된 공포 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면서 마주하는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물이다.

'암전'
'암전'

[TCO㈜더콘텐츠온 제공]

배성우·성동일 등이 출연한 '변신'은 사람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렸다. 여름 극장가에서 오랜만에 보는 한국 공포 영화라 젊은 층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김형호 영화시장 분석가는 "10대 후반과 20대 초반 관객이 선택할 만한 영화가 부족했던 만큼, 젊은 층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은 공포 영화가 깜짝 흥행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변신'
'변신'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