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말복' 서울 35도…제주도·전남은 태풍 '레끼마' 영향

송고시간2019-08-11 05:56

강풍 불어도 '함께라 좋아'
강풍 불어도 '함께라 좋아'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부는 10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섭지코지에서 관광객들이 높은 파도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2019.8.10 dragon.m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말복(末伏)인 11일 '삼복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중국 해안선을 따라 북상하는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곳곳에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27∼35도 분포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서울이 35도, 인천 35도, 대전 34도, 대구 34도, 부산 31도 등으로 매우 덥겠다.

오전에도 5시 현재 아침 기온이 서울 27도, 인천 28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광주 28도, 대구 27도 등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전남에는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 비는 저녁 시간대에 서울, 경기도, 충남, 전북, 경남 서부 등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12일까지, 서해5도는 13일까지 총 50∼150㎜의 비가 오겠다. 제주도 남부와 산지 일부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250㎜에 달하는 비가 올 수도 있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전남, 지리산 부근 강수량은 20∼60㎜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전남 도서 지역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피해가 없도록 옥외 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에서도 태풍의 영향으로 물결이 매우 놓게 일겠다.

서해 앞바다는 0.5∼4.0m 남해 앞바다는 1.0∼3.5m, 동해 앞바다는 0.5∼2.0m의 물결이 예보됐다. 먼바다는 서해에서 2.0∼8.0m, 남해 2.0∼5.0m, 동해 1.0∼2.0m의 파고가 예상된다.

레끼마는 이틀 뒤인 13일 오전 3시께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