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도서지역 응급환자 이송거리 평균 91㎞…94분 소요"

송고시간2019-08-11 12:00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빅데이터 분석해 단축방안 제시

닥터헬기
닥터헬기

[가천대 길병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인천 관내 섬 지역에서 환자를 병원까지 이송하는데 응급의료헬기가 이동하는 거리가 평균 9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송에 걸리는 시간은 1시간 30분이 넘었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인천시 옹진군 내 유인도 23곳의 응급환자 헬기이송과 관련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이동 거리와 시간이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인천시 의뢰로 최근 2년(2017∼2018년)간 인천시 유인도의 66%가 있는 옹진군을 대상으로 응급헬기 이송 내역 385건과 인계점·계류장 정보 32건, 백령도·인천 지역 기상정보 3만5천40건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응급환자와 이송된 병원 간 직선거리 평균은 91.4㎞로 집계됐다.

또한 이송 요청부터 목적지에 도달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94분에 달했다.

지역별로 보면 옹진군 응급환자 이송 중 73.2%에 해당하는 282건이 백령도, 덕적도, 연평도, 자월도 등 4개 섬에 집중됐다.

이 가운데 백령도는 닥터헬기 소관 병원인 가천대 길병원까지 직선거리가 187㎞나 돼 이송 완료까지 평균 172분이 걸렸다.

또한 백령도 응급이송 88건 가운데 14건은 기상악화나 환자 사망 등으로 중단되는 등 열악한 환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이송에 활용된 응급의료헬기 종류는 소방헬기가 183건(48%)으로 가장 많았고 닥터헬기 177건(46%), 해경헬기 25건(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송 시간이 긴 도서지역에서는 의료장비를 갖추고 전문의가 탑승한 닥터헬기가 더 적합하지만 해가 진 뒤에는 운행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시간대를 중심으로 주로 소방헬기가 투입됐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 닥터헬기 배치 병원과 계류장 통합 및 도서지역 인근으로 변경 ▲ 백령도까지 거리와 기후를 고려한 병원선(船) 및 의료자원 투입 ▲ 응급이송 요청이 집중되는 4개 섬 집중관리 등 방안을 제안했다.

인천시는 분석 결과와 제안 내용을 응급의료헬기 이송시간 단축 등 도서지역 응급의료체계 개선책을 마련하는 데 반영하게 된다고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덧붙였다.

인천 옹진군 응급의료헬기 출동거리 지도
인천 옹진군 응급의료헬기 출동거리 지도

가천 길병원 출발시 응급의료헬기 출동거리 지도.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제공=연합뉴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