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지지율 반등 부심…현장방문 늘리고 경제특위 챙기기

송고시간2019-08-11 06:05

13일 강원 고성·양구서 방문…최소 '주 1회' 지역 방문 방침

'2020 경제대전환위' 직접 보고받아…내달 경제정책 대안 발표 목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한동안 뜸했던 지역방문 일정을 최소한 매주 한 차례 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요구하면서 대안 마련을 위해 만든 당내 특별위원회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때 상승세를 보이던 당 지지율이 지난 6월 이후 박스권에 갇히거나 하락세로 돌아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지지율 반등의 모멘텀을 꾀하려는 행보로 해석된다.

11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주 1회 지역 방문' 방침에 따라 오는 13일 강원 고성과 양구를 차례로 찾는다.

고성은 지난 4월 강원 산불로 피해를 본 곳이며, 양구는 국방개혁 2.0의 군부대 통폐합 작업에 따라 주둔 중인 육군 2사단의 해체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일고 있는 곳이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고성에서는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재해·재난 관련 예산이 포함됐음을 주민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라며 "양구에서는 군부대 해체 이후 지역경제 위축을 우려하는 소상공인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15일 광복절에는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리는 정부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인근에서 독립열사들의 얼을 기리는 당 차원의 일정도 검토 중이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8 cityboy@yna.co.kr

황 대표가 '지방 일정이 지나치게 많아 중앙에서 정치력을 발휘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 따라 한동안 자제하던 지역 방문 일정을 재개한 것은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것이다.

총선을 불과 8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정부·여당과 분명한 각을 세우면서 한국당 나름의 정책을 제시, 대안정당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현장 방문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이 깔렸다고 할 수 있다.

원외 당 대표의 한계로 인해 9월 정기국회부터 뉴스의 초점에서 벗어날 가능성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황 대표는 정기국회 전인 8월 한 달 간 현장 방문을 통해 최대한의 성과를 내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경제 이슈를 적극 부각해 유권자를 파고들 방침이다.

당 관계자는 "각 분야의 실정으로 경제 위기가 불거진 상황에서 제1야당이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국민에게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로운 노동시장분과 보고 받는 황교안
자유로운 노동시장분과 보고 받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2020경제대전환위원회 자유로운 노동시장분과의 분과별 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석 의원, 김태기 단국대 교수, 황교안 대표, 임이자 의원, 김광림 의원. 2019.8.8 toadboy@yna.co.kr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 등의 가동을 통해 경제정책 대안을 마련 중이다.

특히 2020 경제대전환위는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등 현 정부 대표적인 경제정책에 대항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목표로 출범했다. 최근 분과별 정책 개발을 마치고 다음 달 발표를 준비 중이다.

황 대표는 휴가 중인 지난달 29일에도 이메일을 통해 2020 경제대전환위의 중간보고를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