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성수 후보자 청문회 준비 착수…금융정책 현안 점검

송고시간2019-08-11 07:15

주말내내 출근해 신상자료 정리…금융 현안은 서면으로 파악

이번주부터 대면보고 시작할 듯…이달 말께 청문회 예상

간담회 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간담회 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9일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8.9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시작했다.

청문회가 열리기까지 후보자 본인의 금융정책 철학을 정리하는 한편 개인 신상 관련 질의에도 대비할 예정이다.

11일 금융위에 따르면 은 후보자는 전날부터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했다.

주말 동안에는 신상을 포함해 개인적 차원에서 청문회를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인사청문회 준비의 첫 번째 과정이 개인 신상과 관련된 것"이라며 "개인 신상은 워낙 사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후보자 본인이 스스로 정리한다"고 말했다.

은 후보자는 주말 사이 금융위 각국(局)의 대면 업무 보고 없이 서면상으로만 현안을 파악한다. 업무 보고나 간부들과 상견례는 이번 주부터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오른쪽)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오른쪽)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위 관계자는 "아직 어떤 방식으로 업무 보고를 할지 정해지지 않았지만, 통상은 각국에서 업무 보고를 해왔다"며 "이를 통해 금융위 현안을 자세하게 파악하고 정책 입장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은 후보자는 정책 경험이 워낙 풍부해 기본적인 금융위 업무를 다 파악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며 "청문회까지 남은 기간 세부 사항을 챙겨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9일 개각 발표 직후 금융위에는 은 후보자 청문회 준비팀이 꾸려졌다.

청문회 준비팀은 인사청문 요청안을 작성해 늦어도 다음 주 중반께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요청안을 받으면 그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

이에 따라 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8월 말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한 가운데 인사청문회에서는 은 후보자의 업무 능력과 자질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계속되는 미중 무역 분쟁과 한일 경제전쟁 국면에서 금융위 수장으로서 역할이 주목받는다.

은 후보자는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사태와 2011∼2012년 유럽 재정위기, 사상 초유의 미국 신용등급 강등 사태를 헤쳐나간 경험이 있다.

은 후보자는 남은 기간에 차분한 분위기에서 추후 대응 방안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은 후보자는 10일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열심히 공부하겠다. 자세한 내용은 청문회에서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