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 셋째아들 美 대사 지명 '악수'될까(종합)

美, 2주 만에 아그레망 내줘…브라질 상원 반대 다수, 여론도 부정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신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을 주미 대사로 지명하려는 데 대해 정치권에서 반발이 제기되고 여론도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일부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지명하면 상당한 정치적 '악수'(惡手)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에두아르두 의원에게 주미 대사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내줬으며 전날 밤 브라질 외교부에 이런 내용을 통보했다. 지난달 26일부터 아그레망 절차가 시작된 이래 2주일 만이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그레망이 나온 사실을 확인하면서 다음 주 중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지명해 상원에 인준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두아르두 의원은 이날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외교장관을 면담하고 나서 "주미 대사로 임명되면 가장 활동적인 대사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두아르두 의원은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같은 사회자유당(PSL) 소속으로 현재 하원 외교위원장을 맡고 있다. 보우소나루 정부의 비선 외교 실세로 통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하원의원 [브라질 뉴스포털 G1]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하원의원 [브라질 뉴스포털 G1]

에두아르두 의원이 주미 대사로 임명되려면 상원 외교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전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과반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41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임명하는데 반대하는 상원의원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상황은 다소 불투명하다.

좌파 정당인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소속 한도우피 호드리게스 상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그레망을 내줬다고 해서 표결 결과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인준 거부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중립적 성향인 사회민주당(PSD) 소속 오투 알렌카르 상원의원은 표결을 의원들의 자율적 결정에 맡길 것이라면서도 "트럼프의 동의가 상원의원들의 표결을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방미를 수행한 에두아르두 의원(왼쪽) [브라질 뉴스포털 G1]
지난 3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방미를 수행한 에두아르두 의원(왼쪽) [브라질 뉴스포털 G1]

브라질 정치권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아들을 주미 대사로 임명하려는 데 대해 '네포티즘'을 들어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

네포티즘은 친척에게 관직이나 지위·명예 등을 부여하는 친족 중용주의를 의미하며 흔히 족벌정치를 표현하는 말이다.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는 상원의원 가운데 최소한 40명이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임명하는 데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는 공직 임명에서 네포티즘 행위를 막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법안에 찬성하는 의원 수를 기준으로 파악한 것이다.

여론도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임명하는 데 부정적이다.

브라질의 유명 투자회사인 XP 인베스치멘투스의 의뢰로 사회정치경제연구소(Ipespe)가 16세 이상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62%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은 29%에 그쳤고 나머지는 응답하지 않거나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0 0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