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직업복귀 산재노동자 3만1천500명…작년보다 5천300명↑

송고시간2019-08-11 12:00

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상반기 직업에 복귀한 산업재해 노동자 수가 작년보다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올해 상반기 재활지원팀의 맞춤형 서비스 제공에 힘입어 직업 복귀자 수가 3만1천573명에 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작년 상반기 2만6천276명보다 5천297명 늘어난 것이다.

직업 복귀율은 작년 상반기 61.58%에서 65.03%로 3.45%포인트 증가했다.

공단은 산재 노동자의 재취업을 돕고자 올해 1월부터 전국 8개 광역 단위의 재활지원팀을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그 결과 공단이 산재 노동자한테 제공한 재취업 서비스는 작년 상반기 3천414건에서 7천762건으로 2배 이상(127.35%) 늘었다.

공단은 현재 8개인 재활지원팀을 늘리고, 산재 노동자에게 취업 성공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새로운 제도도 도입할 방침이다.

심경우 이사장은 "사회적 취약계층인 산재 노동자의 직업 복귀율을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