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심위, 상반기 인터넷 불법·유해물 10만5천건 차단·삭제

송고시간2019-08-11 12:00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인터넷 불법·유해 정보 10만5천299건에 대해 시정요구를 했다고 11일 밝혔다.

시정요구 유형별로는 '접속차단'이 8만3천418건(79.2%)이었고, '삭제'는 1만7천423건(16.6%), '이용해지·정지'는 4천249건(4.0%) 등이었다.

위반 유형별로는 성매매·음란정보가 2만5천180건(23.9%)으로 가장 많았고, 불법 식·의약품정보 2만5천158건(23.8%), 도박정보 2만3천720건(22.5%) 등이었다.

성매매·음란정보는 작년 같은 기간(4만4천409건)보다 상당히 줄었다.

방심위는 "해외 SNS 사이트인 텀블러가 2018년 12월부터 플랫폼 내 불법 음란물에 대한 자율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불법정보가 대폭 줄어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침해 정보에 대한 시정요구는 9천219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배 늘었고, 디지털성범죄정보에 대한 시정요구 건수도 1만2천530건으로 지난해보다 2.2배 증가했다.

ljungberg@yna.co.kr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