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궁경부암 백신접종 지원대상 만12세 女청소년 접종률 50%"

송고시간2019-08-11 06:33

질병관리본부 "남은 방학 동안 HPV 감염증 백신 접종 당부"

올해 대상자 2006년생 80.5%·2007년생 21.5% 접종 완료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만 12세 여성 청소년의 절반가량이 정부가 지원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증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미접종자의 경우 남은 여름방학 동안 잊지 말고 HPV 감염증 백신을 접종해달라고 당부했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9일 기준 2006~2007년생 여성 청소년의 HPV 감염증 백신 접종률은 49.5%로 집계됐다.

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자궁 입구인 자궁경부에 생기는 악성 종양인 자궁경부암 발병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정부는 2016년부터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HPV 감염증 백신 예방접종을 무료 제공하는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 지원 대상은 2006년 1월 1일부터 2007년 12월 31일 사이에 출생한 여성 청소년 45만7천명이다.

이 중 2006년생은 올해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만 내년도에도 2차 접종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06년생(21만7천명)의 접종률은 80.5%다.

만 13세까지는 2회 예방접종만으로 효과가 충분하지만, 그 이후에는 백신에 따라 3회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고 접종 비용(1회당 15∼18만 원)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2007년생(24만명)은 내년까지 1차 접종을 마치면 된다. 현재 접종률은 21.5%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올해 사업 대상자의 절반이 접종을 완료했다"며 "2007년생의 경우 내년까지 1차 접종을 할 수 있어 2006년생에 비해 접종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초 2006년생 여성 청소년에 HPV 감염증 백신 접종안내 문자 및 우편물을 발송하는 등 무료 접종 대상자들이 사업기간 내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특히 학기 중에는 학업 등으로 병원 방문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남아있는 여름방학 기간을 활용해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자궁경부암(CG)
자궁경부암(CG)

[연합뉴스TV 캡처]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