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눈썰미 좋은 택시기사, 절도범 검거 '일등공신'

송고시간2019-08-11 10:01

경기남부청-카카오모빌리티 MOU 이후 범인 검거 첫 성과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전국을 돌며 종교 시설에서 현금을 훔친 20대가 택시기사의 기지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 택시기사는 '카카오T(카카오택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경찰로부터 전달받은 절도범의 인상착의와 주의 사항 등을 기억하고 있다가 마침 용의자를 승객으로 마주하게 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종교시설에 들어가 현금을 빼내고 있는 모습
종교시설에 들어가 현금을 빼내고 있는 모습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택시기사 김모(67)씨는 지난달 9일 오전 8시께 A(26)씨를 태우고 용인시 한 성당으로 향하고 있었다.

김씨가 "아침부터 무슨 일로 성당에 가냐"고 묻자 A씨는 "식료품을 팔러 간다"고 답했다.

마침 김씨는 경찰이 "절도 용의자는 '종교 시설에 식료품을 팔고 있다'고 말하고 다닌다"며 주의를 환기했던 사실을 떠올렸다.

승객의 옷차림을 살펴보니 경찰이 보내준 절도범의 사진과 같았다.

경찰은 같은 달 1일 용인시와 수원시 종교시설에서 금품을 훔치고 달아난 A씨에 대한 신고를 받고서 8일 오전 카카오택시 앱을 이용하는 경기남부 지역 택시기사들에게 그의 옷차림 등이 찍힌 사진 등을 전송했다.

A씨가 내린 뒤 김씨는 재빨리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범행장소였던 성당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016년 3월 카카오택시 운영사인 카카오모빌리티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카카오택시 앱에 가입한 택시기사들에게 동보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

범죄 용의자를 신속히 검거하고 구조가 필요한 사람을 골든타임 안에 발견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MOU 이후 택시기사의 제보로 미귀가자 2명을 조기에 발견한 적은 있지만, 용의자를 검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5월 6일부터 두달 간 서울, 경기, 충북 등 전국에 있는 교회와 성당 등 종교시설을 돌아다니며 30차례에 걸쳐 64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다.

경찰은 지난 9일 범인을 검거하는 데 공을 세운 택시기사 김씨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신고보상금을 지급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택시기사 김씨.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택시기사 김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281호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

경기남부청은 올해 4월부터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죄예방, 범인 검거 등에 기여한 시민 가운데 모범 사례를 선정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있다.

김씨는 "나의 제보가 큰 도움이 됐다니 기쁘다"며 "앞으로도 경찰 업무에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배용주 경기남부청장은 11일 "경찰과 시민의 공동체 치안 활동을 활성화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