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부총리, 11∼16일 유럽 3개국 방문…교육협력 강화

송고시간2019-08-11 09:00

핀란드·덴마크·독일 찾아 현지 교육기관 방문…동포 간담회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핀란드와 덴마크, 독일을 방문해 교육협력을 강화한다고 교육부가 11일 밝혔다.

첫 방문지인 핀란드에서는 12∼13일 사회정책과 교육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고등교육 혁신 현장을 방문한다.

유 부총리는 13일 타르야 할로넨 핀란드 전 대통령과 만나 포용국가, 보편적 복지, 여성 인권 등 사회정책 전반의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이어 리 안데르손 핀란드 교육문화부 장관을 면담하고 초중등교육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유 부총리는 핀란드 방문 기간 알토대와 옴니 직업학교, 핀란드 국가교육청 등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14∼15일에는 덴마크를 찾아 자유학기제와 공간혁신 등 미래 교육혁신 방안을 논의한다.

덴마크에서는 앤 할스보-요르엔센 고등교육부 장관과 페르닐레 로센크라츠-타일 아동교육부 장관을 만나고 교육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또 '애프터스콜레'(Efterskole)와 보딩스 프리스쿨, 핼러룹 학교 등을 찾아 자유학기제와 학교 공간 혁신 방안을 논의한다. '애프터스콜레'는 중학교 과정을 마친 학생들이 1년여 정도 미술, 연극,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 특성화 교육을 받으며 진로를 탐색해볼 수 있는 학교다.

유 부총리는 광복절인 15일 저녁에는 덴마크 한인동포들과 간담회를 한다.

한국 교육부 장관의 덴마크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올해는 한국과 덴마크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방문은 한국과 교육협력 강화를 희망하는 덴마크 정부 초청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방문지인 독일에서는 직업교육학교를 찾아 독일 직업교육 운영정책과 사례를 공유한다. 이어 도제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현지 기업을 방문해 현장실습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