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월의 무인도서는 '돼지 섬' 창원 돝섬

송고시간2019-08-11 11:00

돝섬 황금돼지상
돝섬 황금돼지상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최치원과 황금돼지 전설이 있는 경남 창원시 돝섬 입구에 서 있는 황금돼지상. 2018.12.27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돼지해를 맞아 8월의 무인도서로 돼지 모습을 닮은 돝섬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돝섬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에 있는 무인도서이다.

총면적 9만7천156㎡, 해발 52m, 둘레 1.5㎞로, 걸어서 40분이면 섬 한 바퀴를 돌아볼 수 있다. 육지에서 약 0.7㎞ 떨어져 있어 유람선 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10분 안에 도착한다.

돝섬의 '돝'은 '돼지'의 옛말로, 섬 모양이 돼지가 누워있는 모습과 닮았다고 해서 돝섬이라 이름 붙여졌다.

예로부터 돼지는 재물을 상징하는 동물로, 돼지꿈은 길몽으로 여겨졌다.

돝섬 입구에는 커다란 황금돼지상이 놓여있는데, 이 돼지를 품에 안으면 부자가 되고 코를 만지면 복이 두 배가 된다는 소문이 나면서 관광객의 사진 명소가 됐다. 돝섬에는 다양한 새들을 만나고 먹이주기 체험 등을 해볼 수 있는 조류원이 있으며 갯벌 체험장, 요트와 카약 등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체험 교실도 운영된다.

돝섬
돝섬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