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부의 조합원 무더기 고발에 전북 민노총 "노조 파괴" 비난

전북 민노총 소속 30여명 고발돼…노동부 "불법점거 따른 조처"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이 KT 상용직 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하며 청사에서 농성한 민주노총 전북본부 주요 간부 등 조합원 30여명을 최근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고용노동부를 '노조 혐오·노조 파괴의 공범'으로 규정하고 전면적인 투쟁을 예고했다.

9일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지난달 31일 노병섭 민주노총 전북본부장 등 조합원 30여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불법 행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지난 3월 조합원들이 KT 상용직 노동자의 열악한 처우 개선을 촉구하며 청사 내에서 점거 농성을 벌인 데 대해 이같이 조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조합원들은 "KT 상용직 노동자는 산재가 빈번한 전봇대와 맨홀에서 케이블을 설치하며 하청 업체로부터 일당을 착취당하고 있다"며 사용자 측의 성실한 교섭과 고용노동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며 청사 복도 등에서 농성했다.

나흘 동안 이어진 농성은 노조의 자진 퇴거로 일단락됐지만,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이로부터 넉 달이 지나 조합원의 불법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며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관계자는 "당시 노사 교섭이 진행 중인 상황이었기 때문에 조합원을 고발하면 교섭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조합원들이 퇴거를 거부하고 업무를 방해하는 등 불법 행위를 했기 때문에 수사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용자의 불법과 편법은 애써 외면하면서 노동자의 평화로운 사태 해결 촉구를 고발하는 저급한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을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를 보호하고 노동기본권 보장에 앞장서야 할 노동부가 노조 혐오를 조장하고 노동자를 고발한 행위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과 정면으로 대치되는 행위"라며 "사과는커녕 무더기 고발을 남발하는 노동부를 상대로 단호히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9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