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 누벼온 방송법률 전문가…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송고시간2019-08-09 10:36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상혁(58)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공정 보도를 위한 언론시민운동 현장에서 활동해온 진보 성향 변호사다.

지인들은 그를 '뼛속까지 반골'이라고 말한다.

전두환 정권 초기 고려대에 입학해 1학년 때 강제징집을 당했고, 복학한 뒤 1986년에 민주헌법쟁취 노동자투쟁위원회 결성사건으로 투옥돼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가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1992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여당의 관권·금권 선거를 폭로한 한준수 전 연기군수가 부친이다. 당시 한 군수는 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청와대 총무수석을 지낸 민자당 후보 당선을 위해 내무장관과 충남지사 지시로 군수에서 이장까지 공무원조직이 총동원됐다는 사실을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 사건은 당시 노태우 대통령이 여당을 탈당하고 중립내각을 출범시키는 계기가 됐다.

1989년 대학 졸업 후 보험회사에 다닌 한 후보자는 부친의 양심선언 이후 당시 민주당 의원이었던 이상수 변호사 등과 함께 법정 싸움을 벌이다 이 의원 권유로 1995년 회사를 그만두고 사법시험을 준비해 1998년 40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늦깎이 변호사가 됐다.

법무법인 정세에서 일하면서 1997년 당시 이학수 삼성그룹 비서실장과 홍석현 중앙일보 사장의 대화가 담긴 옛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 내부 문건을 MBC가 실명으로 보도한 '삼성 X파일 사건'의 MBC 측 소송대리인을 맡아 이름을 널리 알렸다.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에서 언론학 석사학위를 받았고,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 전문위원,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등도 역임한 방송 법률 전문가다.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이지만, 업무처리는 매우 꼼꼼하다는 게 법조계와 방송계의 평가다.

지난해부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도 활동 중이다.

▲ 충남 청양(58) ▲ 대전고 ▲ 고려대 법대 ▲ 사법시험 합격(40회) ▲ 방송위원회 기금관리위원회 위원 ▲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 전문위원 ▲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특별위원회 위원 ▲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 ▲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방통위원장에 한상혁 변호사
방통위원장에 한상혁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개각을 단행했다. 방송통신위원장에 내정된 한상혁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2019.8.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