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용산구, 치매안심센터 새단장해 12일 오픈

송고시간2019-08-09 09:19

[서울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 용산구가 구청 지하에 위치한 치매안심센터를 새롭게 단장해 12일부터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구는 2009년 조성해 노후화된 치매안심센터에 사업비 7억5천만원을 들여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운영물품을 교체했다.

센터 면적도 기존 500㎡에서 575㎡로 늘렸다. 어르신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강의실 공간을 확장하고 직접 만든 작품을 주민들과 공유하는 전시공간도 마련했다.

검진 대기 시간을 줄이고자 센터 내 검진실을 기존 4곳에서 6곳으로 늘리고, 치매 환자 가족들을 위한 '치매가족 힐링카페'를 신설했다.

이와 함께 늘어나는 치매환자 수요에 맞춰 전문 인력 3명을 충원해 전문의·간호사·사회복지사·작업치료사 등 19명이 센터에서 함께 일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체계적인 치매 관리와 예방 서비스를 제공해 용산구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문의 ☎ 02-2199-8082, 02-790-1541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