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대문 의류 46만벌 중국에 밀수출한 中조직 적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서울 동대문에서 옷을 떼다가 중국으로 밀수출한 중국인 밀수조직이 적발됐다.

동대문 의류 중국에 밀수출한 조직 적발
동대문 의류 중국에 밀수출한 조직 적발(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에서 직원이 밀수출 의류를 공개하고 있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동대문 의류 46만벌을 중국으로 밀수출한 혐의로 중국인 총책 등 밀수조직 4명을 적발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173차례에 걸쳐 동대문에서 구입한 옷 46만벌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밀수출한 혐의를 받는다. jieunlee@yna.co.kr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동대문 의류 46만벌을 중국으로 밀수출한 혐의로 중국인 총책 A(29)씨 등 밀수조직 4명을 적발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173차례에 걸쳐 동대문에서 구입한 옷 46만벌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밀수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밀수출한 옷은 54억원어치로, 중량은 139t에 달한다.

이들은 자체 개설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중국 소비자 20여만명으로부터 주문을 받아 동대문 상인으로부터 옷을 구매한 후 국내 운송대행업체를 통해 중국에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에서 구입한 의류를 중국으로 보낼 때 수출신고를 해야 하지만 이들은 옷이 상품가치가 없는 것처럼 항공기 적재서류를 조작했다.

이들은 동대문 상가 인근에 작업장을 갖추고 중국인 노동자를 고용해 밀수출할 동대문 옷을 포장하면서 구입한 의류가 중국산이면 고가의 한국산으로 속이려고 라벨을 바꾸는 '라벨갈이'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소비자는 자국에서 생산돼 한국으로 수출된 옷을 한국 옷인 줄 알고 훨씬 비싼 가격에 구입한 셈이다.

서울세관은 중국 상인들이 2015년 이후 동대문에 대거 진출해 시장 지배력을 키우면서 의류를 중국으로 밀수출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적발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8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