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부동산대출 1천700조원 육박…가계는 1천조 넘어서

기업 부동산대출 증가속도 빨라…한은 "저금리에 입주물량도 많아 증가요인"
"제조업 일용직 급감, 3040 고용률 하락…日수출규제 등에 개선 쉽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내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가 1천700조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가계에 대한 대출 잔액은 1천조원을 넘어섰고, 기업에 대한 대출 증가율은 가계의 3배를 웃돌았다.

올해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이 상당한 데다 금리도 떨어진 만큼 대출 잔액이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의 '최근 부동산관련 대출 동향 및 평가'를 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는 3월 말 기준 1천668조원(잠정치)이다.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1천2조원이며 기업부문에 대한 대출은 667조원이다.

부동산관련 대출에는 부동산담보대출, 집단대출, 전세자금대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이 포함된다.

대출 증가세는 과거에 비해 낮아졌으나 여전히 경제 규모에 비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7.7% 불어나는 등 2015년 말 증가율 13.2%보다 크게 둔화했다. 다만 1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년 전보다 1.2% 늘어나는 데 그친 만큼 GDP 성장세보다는 더 빨리 증가했다.

국내 부동산대출 1천700조원 육박…가계는 1천조 넘어서 - 1
※ 자료 :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 자료 :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차입 주체별로 보면 가계보다 기업의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컸다.

3월 말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기업은 13.9% 증가했다. 기업부문은 부동산 임대업종의 대출수요가 증가하고 가계대출 규제에 은행들이 기업대출을 늘리려 하면서 불어났다.

이에 전체 부동산대출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올해 3월 말 40.0%로 상승했다.

부동산 유형별로 나눠 보면 상업용 부동산 등 비주택부문 대출이 작년 3월 말보다 9.5% 늘어났다. 상업용 부동산 수익률이 높고 부동산에 투자하는 금융상품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가계에 비해 기업의 부동산대출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은 "최근 대출금리가 하락하고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은 부동산대출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 경기와 부동산 시장 상황에 따라 대출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연체율도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의 '제조업 고용부진의 원인과 영향' 부분을 보면, 제조업 일자리 문제는 임시일용직에 집중됐다. 30∼40대도 고용부진을 겪었다.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에 제조업 고용상황이 단기간 내에 개선되기는 쉽지 않다는 우려도 나왔다.

제조업 근로자의 취업자 수를 지수화한 결과, 임시일용직의 경우 2015년을 100으로 한다면 올해 1분기는 76.2로 나타났다. 계절적 요인, 경기순환에 따른 요인 등을 제거하고 보면 제조업 임시일용직이 2015년에 비해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뜻이다.

반대로 상용직의 경우 올해 1분기 107.7로 2015년보다 일자리가 완만하게 증가했다.

※ 자료: 통계청, 한국은행 추정
※ 자료: 통계청, 한국은행 추정

이는 노동 절약적 기술혁신에 단순·반복 업무 위주의 노동 수요가 줄어든 결과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또 연령대별 고용률 증감을 보면 올해 상반기 30∼49세 고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반대로 50∼54세는 0.3%포인트, 55세 이상은 0.5%포인트 올랐다.

한은은 "제조업 부진은 임금과 안정성이 높은 일자리를 줄어들게 할 뿐 아니라 관련 서비스업 고용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미중 무역 분쟁이 심화하고 일본 수출규제 등에 고용상황이 단기간에 빠르게 개선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