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재단장…명품 상시 팝업매장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갤러리아백화점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명품관 매장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명품관 이스트 1층에는 15일부터 최정상급 명품브랜드를 선보이는 상시 팝업매장을 연다.

최근 명품 브랜드들이 신상품이나 한정판 제품을 팝업매장을 통해 먼저 선보이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15일부터 29일까지는 디올이 가을·겨울 컬렉션 신상품을 아시아 단독으로 이곳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신규 브랜드도 대거 유치했다.

명품관 웨스트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셀린 남성 매장이 문을 열고 펜디 남성 매장도 선보인다.

갤러리아백화점은 남성 명품 매출이 지난해 32%나 신장하는 등 30∼40대 남성이 명품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는 점을 고려해 명품관 웨스트 4층의 절반을 남성 매장으로 꾸밀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이탈리아 명품 신발 브랜드 아쿠아주라가 국내 처음으로 매장을 내고, 독일 명품 시계 브랜드 랑에운트죄네도 12월에 문을 연다.

명품관 웨스트 5층에는 프미리엄 테이블웨어와 가구 매장을 구성하고 차 전문 브랜드도 선보일 예정이다.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갤러리아백화점 제공]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8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