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볼라 우려' 르완다 루바부서 철수권고…특별여행주의보 발령

송고시간2019-08-07 18:54

르완다 여행경보 현황
르완다 여행경보 현황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외교부는 7일 에볼라 감염 우려가 있는 르완다 루바부 지역에서 철수를 권고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르완다에서 에볼라 확진 환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루바부 지역이 3명의 에볼라 확진 환자가 발생한 콩고민주공화국 고마시와 인적교류가 활발한 곳이라 예방 차원에서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르완다를 에볼라 발병 위험 국가로 분류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르완다 루바부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은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주시기 바란다"며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이라면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있는 민주콩고 동부지역에 3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고, 우간다 서부 50㎞ 이내 지역에도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렸다.

정부는 여행경보를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철수를 권하는 3단계 여행경보에 준한다.

에볼라는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전염병으로 평균 치사율은 50% 수준이며 과거 발병 사례를 보면 치사율은 25∼90%로 편차가 있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