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턴액티브] "이주여성용 한국어 교재는 가부장제 가이드북?"

(서울=연합뉴스) 김민호 인턴기자 =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친정집을 도와달라 하거나 직업을 갖는다고 하면 안 된다", "한국에서 결혼하면 바로 자녀를 가져야 한다"(한국어-베트남어 교재), "한국에서 결혼한 여성이 술이나 담배를 하면 절대로 안 된다"(한국어-몽골어 교재)

베트남어, 필리핀어, 몽골어 등 사용자에게 기초 한국어를 소개한 회화책에 '한국 생활에서 신부가 유의할 점'이라는 제목으로 달린 부록의 내용이다. '국제결혼을 한 이주여성과 한국인을 위해 집필됐다'고 소개된 이들 책이 왜곡된 사실과 차별적 시선을 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들 한국어 교재는 한국 남성이 좋아하는 여성상을 '부모와 자녀를 잘 부양하는 여성', '애교 있게 말하는 여성' 등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필리핀어-한국어 회화책 일부
필리핀어-한국어 회화책 일부[촬영 김민호]

한국 유학 3년 차인 베트남인 A(23)씨는 베트남어-한국어 회화책 속 내용에 대해 "이주여성은 인형이 아닌데 자신의 행복을 비롯해 많은 걸 포기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 책대로라면 한국에 오면 인간답게 살지 못할 텐데 책을 읽고 한국에 오고 싶을 외국 여성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부록에 담긴 한국 생활 안내뿐 아니라 본문에 실린 한국어 예시문도 비판 대상이다.

"오늘은 생리 날이에요", "내일 사랑을 나누면 어떠세요?"(한국어-벵골어 회화책)

인도 일부 지역과 방글라데시에서 사용하는 언어인 벵골어-한국어 회화책에는 남녀의 성적 관계에 대한 직접적인 표현이 등장한다.

'yu_hy****'라는 아이디를 쓰는 트위터 이용자는 "한국 남성은 자존심이 강한 편이다", "배우자의 현재 경제력과 생활 수준을 존중해야 한다" 등의 표현이 담긴 벵골어 회화책 사진을 올리며 "'한국 가부장제에서 살아남기'라는 부제가 붙어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벵골어-한국어 회화책 일부
벵골어-한국어 회화책 일부[트위터 캡처]

남녀 성관계에 대한 직접적이고 세부적인 표현은 결혼 이주여성이 주로 보는 동남아권 언어를 다룬 교재에는 종종 등장하는 반면 서구권 언어-한국어 교재에서는 발견하기 쉽지 않다는 점이 대조적이다.

프랑스어나 일본어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한국어 회화책을 보면 사랑과 연애에 관한 표현을 싣더라도 '좋아해요', '당신을 사랑해요' 등으로만 표현됐다.

필리핀 결혼이주여성의 한국 정착 생활을 지원하는 비영리법인 '아이다 마을'의 현제인(49) 대표는 "이주여성을 한명의 인간으로 보지 않는 시선이 한국어 교재에도 반영된 것"이라며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 교재를 펴낸 출판사 관계자는 "수정이 필요한 내용이 담긴 것을 인지하고 있으며 수정을 한 것도 있고 앞으로 할 부분도 있다"면서 "팔려나간 책을 회수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조금씩 고쳐나가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출판사가 차별적 내용을 담았다고 자체 판단해 내용 수정을 한 인도네시아어-한국어 회화책은 성적 관계 묘사를 싣지 않고 전화 사용법, 약국 이용법 등 실생활에 필요한 대화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또 '한국 생활 중 신부가 유의할 점'이란 제목의 부록도 삭제했다.

nowhere@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