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경제보복 규탄"…경남 이주민들 '보이콧 재팬' 동참

송고시간2019-08-06 11:22

경남 이주민 단체 기자회견
경남 이주민 단체 기자회견

[박정헌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에 사는 이주민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결정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경남이주민센터 등 3개 이주민 단체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과거사 반성 없이 경제 보복을 일삼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과거 일본은 중국, 필리핀, 한국 등을 침략하거나 전쟁터로 삼아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거나 여성 인권을 짓밟았다"며 "우리 이주민들 또한 제2의 조국인 한국에 일본이 경제 보복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후쿠시마 지진이 발생했을 때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운동이 크게 일어날 정도로 한국인은 정의롭고 인정이 많다"며 "일본을 이웃으로 생각하지만, 역사를 잊지 않는 한국인의 저력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보이콧 재팬' 확산을 지지하며 모국의 가족·친지들과 여기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도 한국에 사는 사람으로 한국인들과 아픔과 눈물을 함께 나누겠다"며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아시아 평화와 발전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일본 이주민들이 한일관계 악화로 힘들지 않게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과거사를 반성하는 일본인들도 많으며 일본의 양심적인 시민단체들과 앞으로 뜻을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