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버지 미투 대응전략 문건 논란'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 사퇴

송고시간2019-08-05 12:07

"미투 이슈로 떠난 고객들, 타인 보여주려 소비" 주장에 소비자들 분노

2일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가 홈페이지에 올린 대표이사 사퇴문
2일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가 홈페이지에 올린 대표이사 사퇴문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위안부 피해자 등 인권을 주제로 한 디자인 제품을 만들며 수익금 일부를 기부해온 사회적기업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이사가 '미투 사건 대응전략' 문건이 논란이 되자 사의를 표명했다.

5일 마리몬드에 따르면 윤 대표는 지난 2일 홈페이지에 사퇴문을 게재하고 "업무 인수인계를 마친 뒤 이른 시일 내에 모든 경영에서 물러나고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은 이달 초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마리몬드 측이 작성한 '미투 사건 대응 전략'이라는 투자자 대상 설명 자료 속 문건이 유포되면서였다.

해당 문건은 '미투 이슈 이후 떠난 고객군'을 '가치에 공감하기보다 타인에게 보여주기 위해 마리몬드를 소비한 10대 후반∼20대 초반 고객군'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지난해 2월 공연예술계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연출가 윤호진(70)씨의 아들이다.

윤 대표는 논란이 불거진 1일 사과문을 올리고 "미투 이슈에 연관된 이후 경영상 어려움이 있었다"며 "'미투 이슈로 떠난 고객은 일부'라는 의미를 담고자 했으나, 투자를 받고자 하는 조급한 마음에 일부 이탈 고객을 부정적으로 표현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SNS를 중심으로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하자 윤 이사는 다음날 사퇴문을 올리고 "향후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마리몬드의 철학을 가장 잘 실현할 분을 대표로 모실 예정"이라고 전했다.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 당시 영정을 들고 있는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 당시 영정을 들고 있는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

2019.2.1 [연합뉴스 자료사진]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