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박에 41만원…다신 안 온다" 피서지 바가지요금 극성

송고시간2019-08-05 11:22

"맛은 개판, 바가지요금에 휴가 망쳤다" 올해도 불만 넘쳐…국내 관광 활성 걸림돌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올해도 동해안 피서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바가지요금에 대한 불만을 터트리고 있어 국내 관광 활성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최근 강릉을 찾았던 박모 씨는 최근 강릉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바가지요금에 여름 휴가를 망쳤다고 주장했다.

숙박 바가지요금(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일러스트.
숙박 바가지요금(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일러스트.

그는 "4인 가족으로 숙소를 예약해 1박에 25만원을 결제했다"면서 "현장에 가니 아이들 1인당 2만원인 4만원, 바비큐 1인당 8만원 등 1박에 41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맛은 개판, 가격은 바가지에 완전히 망쳤다. 다시 오면 성을 갈겠다"며 "이런 종류의 글을 쓴다고 뭐가 변하겠느냐. 단속 이런 것은 기대도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속초시의 대게찜 가게에 갔다는 한 네티즌은 "대게 한 마리에 9만 얼마 받고, 반찬은 상식 이하이고, 젊은 동남아시아인 홀 서버분들께 하대하며 죽일 듯이 나무라는 모습 보고, '이곳은 손님도 같이 일하는 사람도 안중에 없구나. 오직 돈만 챙기는구나'는 걸 느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이랑 갈만한 숙소는 20만∼30만원대...미쳤다. 아무리 성수기라도 너무 한다"며 "앞으로는 베트남 휴양지 리조트로 가겠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지방자치단체들도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겠다는 이벤트를 열고 있지만 일회성 행사에 그쳐 피서객들은 바가지요금이 근절됐다는 걸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

지자체들은 숙박요금이 자율 요금으로 운영된다는 점을 들어 바가지요금 근절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기보다는 피서객이 사전에 꼼꼼히 점검했어야 한다며 사실상 뒷짐을 지고 있다.

지자체에 들어오는 바가지요금 관련 민원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요즘은 2인실 기준이 많아 인원이 초과하면 얼마씩 더 받는 곳이 많다"면서 "숙박요금이 사전에 공지돼 있으면 우리가 법적으로 뭐라고 하기 힘들다. 피서객이 예약할 때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