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스트로겐, 폐경 후 심장 지방 증가 억제"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이 폐경 후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심장주위(paracardial) 지방 증가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보건대학원 사마르 쿠다리 역학 교수 연구팀이 폐경 직전 내지 폐경 여성 474명(42~58세)을 대상으로 4년에 걸쳐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3그룹으로 나누어 폐경 후 갱년기 장애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사용되는 에스트로겐 경구약 또는 에스트로겐 피부 패치 또는 위약을 주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CT로 심장주위 지방조직과 심근에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 석회화(CTC: coronary artery calcification)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에스트로겐 경구약을 복용한 그룹은 위약이 주어진 대조군보다는 심장주위 지방조직이 증가할 위험이 3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에스트로겐 피부 패치를 붙인 그룹은 오히려 경구약 그룹과 대조군 보다 심장주위 지방조직이 더 많았다.

이 그룹은 CTC 수치도 다른 두 그룹보다 높았다.

이는 의외의 결과였다. 에스트로겐 패치는 경구약보다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에스트로겐 패치는 경구약처럼 전신에 작용하는 것이 아니고 국소적으로만 작용하는 데다 염증 또는 중성지방 수치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그래서 에스트로겐 대체요법(HRT)으로는 경구약보다 피부 패치를 아용하도록 권장되기도 한다.

그런데도 이러한 결과가 나온 이유를 연구팀은 설명하지 못했다.

다만 이 결과를 지나치게 일반화해서는 안 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폐경 후 혈중 에스트로겐 수치가 낮은 여성은 폐경 전 여성에 비해 심외막 주위에 지방이 더 많이 쌓인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에스트로겐을 투여하면 이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추정, 이러한 연구를 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심장 주위 지방조직이 늘어나면 관상동맥이 석회화되면서 심장병 위험이 높아진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8월 1일 자)에 실렸다.

폐경 후 호르몬 대체요법(HRT)
폐경 후 호르몬 대체요법(HRT)[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5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