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내일 총리 주재 '추경' 임시국무회의…日대응 예산 포함

송고시간2019-08-02 21:53

이총리 대일 메시지 주목…관계 장관들과 정부 대응 점검할듯

이낙연 총리 주재 국무회의
이낙연 총리 주재 국무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9.7.3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정부는 3일 오전 10시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5조8천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한다.

국회가 2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정부의 후속 조치다.

정부는 앞서 지난 4월 추경안을 편성·의결해 국회로 넘겼으나, 국회 심의 과정에서 추경 규모와 내용에 변화가 생겼기 때문에 국무회의 의결을 한 번 더 거쳐야 한다.

국무회의에는 ▲ 추경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안 ▲ 추경 배정계획안 ▲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안 등 안건이 상정된다.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예산 2천732억원도 반영됐다.

이 예산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개발, 실증 및 테스트 장비 구축, 설비투자 자금 지원 등 시급한 사업에 우선 투입된다.

이 총리는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대일 메시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임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강력한 대일·대국민 메시지를 낸 데 이어 이 총리도 한 차례 더 일본을 향한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전략물자 수출우대국,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이후 정부의 대응 상황과 후속 대책을 관계 장관들과 점검할 것으로 관측된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