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경제전쟁] 극장가도 '노 재팬'…'도라에몽'도 쓰러졌다

"국민정서 고려해 개봉 연기"
'극장판 도라에몽:진구의 달 탐사기'
'극장판 도라에몽:진구의 달 탐사기'[리틀빅픽쳐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노 재팬' 바람이 극장가로 확산했다.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던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도라에몽: 진구의 달 탐사기' 개봉이 결국 연기됐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와 관련해 국내 반일 정서가 확산한 점을 고려한 조치다.

이 영화 관계자는 2일 "사회 분위기와 국민 정서를 고려해 개봉을 연기했다"면서 "언제 개봉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상 무기한 연기인 셈이다.

최근 개봉한 일본 영화들도 흥행에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달 11일 간판을 내건 '극장판 엉덩이 탐정: 화려한 사건 수첩'은 13만4천여명을 불러모으는 데 그쳤다. 국내에도 어린이 팬을 많이 거느린 일본 베스트셀러가 원작이지만,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속에 부모들이 선택을 꺼린 탓이다.

지난달 24일 선보인 '명탐정 코난: 감청의 권' 역시 평점 테러 속에 20만7천명을 동원했다. '명탐정 코난' 시리즈는 개봉 때마다 50만명 이상 찾을 정도로 고정팬을 지닌 작품이지만 '노 재팬' 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오는 8일 개봉하는 일본 예술영화 '나는 예수님이 싫다' 측도 일본 보이콧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크다. 한일 경제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10월 개봉 예정인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날씨의 아이'도 개봉이 불투명하다.

영화 '김복동' 포스터
영화 '김복동' 포스터[엣나인필름 제공]

반면 '반일영화'들은 힘을 받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은 관객들 호평 속에 개봉 일주일 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와 일본 극우 인사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작품으로,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연출했다.

8일 개봉을 앞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에는 응원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이달 7일 출격하는 한국영화 '봉오동 전투'는 일제강점기에 독립군이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승리한 전투를 다룬 작품으로, 최근 반일 분위기의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선 올여름 1천만 영화로 '봉오동 전투'를 점치기도 한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2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