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매운동에 유니클로 못 견뎠나…종로3가점 임대절차 착수

불매운동 후 첫 폐점…유니클로 "계약만료일 뿐 불매와 무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고 있는 유니클로가 종로3가 지점의 철수 절차에 들어간다.

유니클로 종로3가 지점이 입주한 서울 종로구의 5층 건물에는 1일 '임대 - 1·2·3층 207평'이라는 파란색 플래카드가 걸렸다.

유니클로 종로3가점 건물
유니클로 종로3가점 건물 [제보자 제공]

플래카드를 건 부동산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올해 10월이 계약 만료인데 재연장을 안 하기로 했다"면서 "건물주와 유니클로 간 조건이 안 맞아서 임대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니클로 측은 종로3가 지점 철수는 일본 불매운동과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불매운동과 관련 없이 계약 만료로 알고 있다"면서 "매장 이전 문제는 내부 사항이라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유니클로 종로3가 지점이 문을 닫을 경우 일본 상품 불매운동 후 첫 폐점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불매운동 이전 유니클로 매장 철수 사례는 롯데마트 영등포점, 압구정점, 강남점 등이 있다.

한편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이번 달 31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이는 AK플라자 폐점에 따른 것이지만 추가 이전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1 18: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