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A형 간염 확진 환자 69명으로 늘어…접촉자 검사 강화

송고시간2019-08-01 17:15

꺾이지 않는 A형 간염 기세(CG)
꺾이지 않는 A형 간염 기세(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에서 최근 A형 간염 확진 환자가 확산하는 가운데 부산시가 1일 오후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16개 구·군 보건소장과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예방접종과 접촉자 검사에 예산을 아끼지 않겠다"며 A형 간염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부산에서는 지난달 22일 모 식당 이용객을 중심으로 A형 간염 환자가 집단 발병하고 있다.

확진 환자만 지금까지 69명에 달한다.

보건 당국은 발병 원인으로 의심되는 중국산 조개 젓갈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 신뢰할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조개 젓갈과 함께 수거한 다른 젓갈류와 칼, 도마 등에서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최근 중국산 조개젓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된 다른 지역 사례가 있기 때문에 조개 젓갈에 주의를 기울이며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이와 함께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식중독 예방을 홍보하고 해수욕장 주변 위생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