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서대 교수·학생 '일본 경제보복 항의' 구국 릴레이 기도회

송고시간2019-08-01 15:45

15일까지 천안·아산에서…동문도 11개국 15개 도시에서 동참

매봉교회 앞 기도회
매봉교회 앞 기도회

[호서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호서대 기독교학과 교수와 학생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동북아 평화를 위한 구국 릴레이 기도회를 펼친다.

1일 호서대에 따르면 호서대 기독교학과 교수와 학생은 이날 순국선열 정신이 깃든 유관순 열사 생가 옆 매봉교회를 기점으로 15일까지 릴레이 기도회를 진행한다.

기도회는 천안 독립기념관 광장과 신부공원 평화의 소녀상, 이순신 장군 얼이 서린 아산 현충사로 옮겨가면서 순차적으로 벌어진다.

호서대 연합신학전문대학원 출신 동문도 11개국 15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릴레이 기도에 동참한다.

미국(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캐나다, 페루, 케냐, 러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에서 매일 기도가 이어진다.

독립기념관 앞 기도회
독립기념관 앞 기도회

[호서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는 12일에는 호서대 연극학과와 기독교학과 학생들의 합동 '독립만세운동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퍼포먼스는 천안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과 야우리 신세계백화점 앞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진행되며 함께 한 시민에게는 위안부 팔찌를 전달할 예정이다.

황병준 기독학과 교수는 "호서대 교수·학생의 자발적인 나라사랑 캠페인과 구국 릴레이 기도가 전 세계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