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百, 명품관 대대적 재단장…하반기 순차 개장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백화점이 하반기를 겨냥해 대대적인 명품관 재단장에 들어간다.

롯데백화점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명품 의류 상품군 보강과 결혼 예물 고객을 타깃으로 한 시계·보석 브랜드의 재단장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에서 해외명품 상품군 매출은 올 1∼6월 25.4% 늘어나며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세부 품목별로는 해외명품 잡화 30.8%, 시계보석 17%, 의류 20.1% 등으로 고르게 성장했다.

롯데백화점은 이 같은 신장세를 더욱 견인하기 위해 최근 명품의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명품관 재단장을 기획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구찌 매장에 의류 라인이 처음으로 입점되고, 펜디, 오프화이트 등의 명품 브랜드도 의류 라인을 한층 보강한다.

결혼 예물 고객을 타깃으로 한 시계와 보석 브랜드도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지난 3∼4월에 명품 시계 브랜드인 IWC와 보석·시계 브랜드 카르티에 매장을 재단장했던 롯데백화점은 올 하반기에는 불가리, 티파니, 쇼메 등 다양한 시계·보석 브랜드를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인다.

지난 4월 새롭게 문을 연 소공동 본점 카르티에 매장의 경우 객단가(고객 1명당 한 번 구매하는 금액)가 30% 이상 증가했고, 재단장 이후 3개월 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60% 이상 늘었다고 롯데백화점은 전했다.

지난달 31일 재단장 오픈한 명품 보석·시계 브랜드 불가리는 세계적 건축가인 피터 마리노가 영업면적 213.8㎡(65평)의 매장 재단장을 총괄했다고 롯데백화점은 덧붙였다.

롯데백화점 김혜라 해외명품부문장은 "하반기 대목을 앞두고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한 대대적인 의류 라인 보강과 함께 웨딩 고객을 겨냥한 시계·보석 브랜드 재단장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재단장한 롯데백화점 불가리 매장
새롭게 재단장한 롯데백화점 불가리 매장 [롯데쇼핑 제공]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1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